2019년 11월 4일 월요일

스포츠토토사이트 [] bs0955.com [] 손흥민 반칙으로 퇴장

토트넘은 4일(한국시간) 새벽 잉글랜드 리버풀 구디슨 파크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원정 경기서 에버튼과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캡틴' 해리 케인이 질병으로 갑작스럽게 결장한데다, 공격수 에릭 라멜라와 수비수 얀 베르통언의 부상 이탈로 공수 양면에서 전력 손실을 안고 에버튼 원정길에 올랐다.

손흥민은 4-2-3-1 전형의 우측면 윙어로 선발 출격했다. 최전방의 루카스 모우라, 2선의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함께 앞선을 도맡았다.



손흥민의 동기부여는 어느 때보다 컸다. 유럽 무대 통산 121골을 기록 중인 그가 1골을 추가할 경우 차범근 전 감독을 따돌리고 한국인 유럽 최다골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 리버풀과 지난 라운드서 두 차례나 골대 불운에 아쉬움을 삼킨 터라 손흥민의 의욕은 충만했다.

손흥민은 전반 18분 우측면서 파고 들어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벽에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24분 세르주 오리에의 우측면 크로스가 픽포드 골키퍼의 손끝에 걸렸다.

에버튼은 전반 33분 좌측면서 올라온 크로스를 히샬리송이 박스 안에서 컨트롤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히샬리송은 전반 43분에도 문전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허공을 갈랐다. 전반은 양 팀 모두 소득 없이 0-0으로 끝났다.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을 최전방으로 올리고 루카스 모우라를 손흥민의 자리에 배치하며 변화를 꾀했다. 손흥민은 후반 6분 만에 절호의 기회를 만들었다.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 모션으로 예리 미나의 반칙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VAR(비디오판독) 결과 노페널티가 선언됐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히샬리송에게 결정적인 슈팅을 내줬지만 파울로 가자니가의 선방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토트넘은 2분 뒤 귀중한 선제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이 시작이었다. 알렉스 이워비의 패스미스를 가로 챈 손흥민은 미나의 가랑이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건네 알리의 선제골을 도왔다.

손흥민의 기쁨은 그리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32분께 안드레 고메스에게 깊숙한 백태클을 가해 옐로 카드를 받았다. 안드레 고메스가 잠시 정신을 잃어 응급 상황까지 갔다. 손흥민은 발목이 꺾인 안드레 고메스의 부상이 심각하다는 걸 깨닫고 머리를 감싸쥐며 눈물을 흘렸다. 주심은 VAR 결과 손흥민에게 재차 레드 카드를 꺼내들었다. 지난 시즌에 이어 손흥민의 EPL 통산 2번째 퇴장. 손흥민은 충격을 가라앉히지 못한 채 드레싱룸으로 향했다. 안드레 고메스는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에버튼은 후반 추가시간 7분 토순의 극적인 동점골로 기어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치열한 난타전의 결과는 1-1 무승부였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